드암다으지 > 드루왕뗴료유윳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드루왕뗴료유윳

드암다으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항암치료사 작성일17-07-18 18:10 조회173회 댓글0건

본문

일본은 상술했듯 1년동안 1월, 4월, 7월, 10월 4분기에 걸쳐 나누어 신청을 받고 있다. 따라서 각 분기별에 정해진 기간이 아니면 신청이 불가능하며, 1분기 신청을 놓친다면 얄짤없이 4월달까지 기다려야하니 신청기간을 놓치지 않도록 신경쓰도록 하자.

일단 원칙적으로는 만 18세 이상 25세 이하의 대한민국 국민이 신청이 가능하지만, 부득이한 사정이 인정되는 경우 만 30세 이하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남성의 경우에는 병역을 치르는 점을 배려하여 보통 만 30세까지 허가해주며, 실제로 만 26세 이상 30세 이하의 남성의 허가율이 만 18세 이상 25세 이하 남성의 허가율과 별반 차이가 없다고 한다. 심지어 한 유학업체에서는 만 30세에 N3인 남성이 지원했는데도 손쉽게 비자가 나왔다고 한다. 문제는 여성의 경우인데 만 26세 이상도 일단 신청은 받아주지만 거의 99% 비자를 내주지 않고 있다. 거부 사유가 원정 성매매 때문이라는 추측 기사도 나왔다. 원정 성매매라고 추측하는 이유는 실제로도 이 비자로 유흥업소에서 일하다 현지에서 적발된 여성이 많아서라고 한다. [10] 일단 일본대사관 측에서는 정확한 이유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다만 가뭄에 콩나듯 만 26세 이상의 여성이 합격하는 경우도 있다고는 하는데 사유가 정말 명백하고 어학능력이 N1인 여성이라고 한다.드암다으지

신청시 구비서류는 2016년 기준으로 사진이 부착된 사증신청서와 이력서, 그리고 워킹홀리데이의 목적과 이유, 일본에서 하고 싶은 것을 적는 이유/계획서가 주서류이며, 부가적 필요서류로는 기본 증명서, 주민등록초본, 병역필증명서류[11], 학력증명자료[12], 입출금 거래 내역서, 여권사본(신분사항란, 일본으로의 출입국 도장이 있는 페이지 전부), 한국의 출입국 사실 증명서를 필요로 한다.

당연하지만 주서류인 사증신청서 및 이력서, 진술서의 경우엔 모두 일본어 혹은 영어로 기재해야하며, 일본어 초심자의 경우엔 지인에게 번역 도움을 받거나 유학원 등지에서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번역 서비스를 받는 것이 대체적으로 무난한 방법이다. 그외에도 JLPT나 언어능력증명에 대한 서류는 필수는 아니지만 신청시 같이 넣어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사증 신청 기간에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어야하며 해당 서류들은 3개월이내에 발급받은 것이어야만 한다.

또한 입출금 거래 내역서의 경우에도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서울 대사관쪽에선 약 250만원을 증명하는 3개월분의 내역서를 필요로하지만 부산 영사관의 경우 280만원 이상의 잔고증명서만으로도 가능하다. 물론 이는 시기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므로 각 지역 영사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다.

하지만 서류들을 다 갖추어서 제출만한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구비한 서류들을 제출하면 사증신청 번호표를 받게 되는데 받은 날짜로부터 약 한 달 뒤, 합격/불합격 여부를 발표할 때 사증신청 번호로 확인할 수 있다. 여기서 합격한 경우 사증신청 번호표와 여권을 들고 다시 대사관을 방문해야하는데 번호표는 분실시 재발급이 불가능하므로 잃어버리지 않도록 필히 주의하자. 사증신청 번호표와 여권을 제출하면 여권에 사증을 발급해주는데 이 또한 당일날 바로 되는 게 아니라 몇 주 기간이 소모되므로 후에 대사관을 또 다시 방문해서(…) 여권을 찾아야 한다. 어휴 번거로워라

여담으로 신청이 끝나고나서 대기 기간동안 복불복으로 일본어로 면접전화가 걸려오는 경우가 있다. 처음 받게될 경우 긴장하거나 당황하는 경우가 대다수이지만, 말을 잘못해도 통과되는 경우가 많으니 걸려오더라도 너무 당황하지말고 침착하게 느리더라도 또박또박 말하도록 하자. 그냥 아예 전화를 받지 말라는 정보도 있었으나, 모 유학업체가 분석한 결과 면접전화를 받지 않은 지원자 대부분이 탈락되었다고 하니 부재중으로 왔으면 다시 전화걸어 보는 등 일단 꼭 받도록 하자. 보통 전화가 걸려 오는 경우 지원서를 정말 본인이 직접 작성한건지 확인차 전화하는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일본어를 말하는데 자신이 없더라도 영사부에서 한국어로 배려해주니 지원서에 쓴 내용대로 정확히 말하는데 집중하는 것이 좋다.드암다으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7
어제
68
최대
132
전체
8,059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